뉴스클리핑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클리핑 > 뉴스클리핑

  • 제목 제주CBS 4.3 특집 '물에서 온 편지' 방송대상 우수상 수상!
  • 이름관리자 날짜2021-09-15 오전 10:41:06 댓글0 조회43
  • 방송통신위원회, 13일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온라인 시상식 열어
    제주CBS 제주 4.3 72주년 특집 '물에서 온 편지' 지역발전부문 우수상
    국가인권위·한국기협, 방통심위, 전국언론노조 이어 4번째 수상


    https://mjeju.nocutnews.co.kr/news/5623764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방송된 프로그램에 시상하는 '2021 방송대상'에서 제주CBS 4.3 특집 다큐멘터리 '물에서 온 편지'가 우수상을 받았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가 13일 개최한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온라인 시상식에서 제주CBS가 제작한 제주 4.3 72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물에서 온 편지'는 지역발전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인·고상현 기자가 기획·취재하고 김영미 PD가 연출한 '물에서 온 편지'는 70여 년 전 제주 4.3 당시 수장 학살된 희생자들의 흔적을 찾아 나선 다큐멘터리로 4.3 72주년인 지난해 4월3일 오후 5시5분부터 43분간 방송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물에서 온 편지'에 대해 "죽은 자의 인권을 지키고 기억하기 위해 흔적도 없이 사라진 제주 4.3 수장학살 희생자를 추적했고 이를 통해 4.3 수장학살의 비극과 희생자들의 발자취를 조명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특히 "제주CBS는 대마도에서 찾아낸 매장지와 화장터를 공개해 지역사회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이끌어 냈다"고 강조했다.

    모두 3부로 구성된 '물에서 온 편지'는 4.3 당시 젊은 나이에 수장학살된 아버지와 그때의 아버지보다 훨씬 늙어버린 지금의 아들이 가상 인물로 등장해 70여 년의 아픔을 대변했다.

    1부 '파도가 삼킨 아버지'에서는 재판 절차도 없이 제주 앞바다에 내던져 살아있는 기억조차 없앴다고 표현할 정도로 인권이 말살된 4.3 수장학살 피해 사례를 조명했다.

    2부 '아버지의 흔적'은 일본 대마도 동서남북 해안마을에서 찾아낸 한국인 시신 매장지와 화장터를 공개하고 70여 년 전 상황에 대한 대마도 현지 주민들의 증언도 들려줬다.

    3부 '아들의 기도'에선 대마도 주민들은 타국의 시신을 거둬주고 직접 위령탑까지 세워 추모하는데 정작 우리는 무관심한 현실을 지적하며 수장학살 진상조사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이에 앞서 제주CBS '물에서 온 편지'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2020년 4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을 받았고 전국언론노조 제30회 민주언론상 보도부분 특별상을 2020년 11월 수상했다. 또 제주CBS가 7차례에 걸쳐 기획 보도(이인·고상현 기자)한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은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로부터 2020년 2월 제9회 인권보도상을 받았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은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데 특히 '2021 방송대상'에는 지난해 방송·제작된 160편의 작품이 응모해 경합을 벌였고 예심과 본심을 거쳐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등 10점이 작품상을 받았다.

  • 첨부파일